화요일, 2월 27, 2024
Home신상“ETF보다 수익률 좋다” 신한경영, 나스닥100 인덱스펀드 출시 : 서울경제

“ETF보다 수익률 좋다” 신한경영, 나스닥100 인덱스펀드 출시 : 서울경제


미국 S&P 500 인덱스 펀드는 경쟁 ETF보다 최대 0.83%p 더 높습니다.
장기투자에 복리효과…연금계좌 미국시장 투자 대안

사진 제공: 신한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은 미국 나스닥 100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 ‘신한 아메리카 나스닥 100 인덱스 펀드’를 출시했습니다. 업계 최저 수준의 보상과 상장지수펀드(ETF)보다 높은 수익률을 내는 장기투자자를 타깃으로 한다는 계획이다.

신한자산운용은 18일 “지난 6월 출시한 ‘신한 아메리카 S&P 500 인덱스 펀드’에 이어 신한 아메리카 나스닥 100 인덱스 펀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증권은 새로운 판매자입니다.” “추가됐다”고 밝혔습니다.

신한 아메리칸 인덱스 펀드 시리즈는 미국 대표 지수에 장기 투자하는 인덱스 펀드 상품입니다. 업계 최저 보상률 0.09%로 장기투자의 복리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환율변동 위험을 최소화하는 외환헤지(H)상품과 환율변동이 실적으로 이어지는 외환노출형(UH) 상품을 모두 갖추고 있으며, 환매주기(5영업일)가 가장 짧습니다. ) 해외투자상품 중. 이 펀드가 뒤따르는 나스닥 100 지수는 테슬라, 엔비디아,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 혁신기업 100개로 구성돼 있으며, 2011년부터 12년간 누적 수익률은 574% 수준이다. 미국의 성장 잠재력에 장기적으로 투자하고 싶은 투자자에게 적합합니다.

15일 기준 지난해 6월 출시된 신한 미국 S&P 500 인덱스 펀드(H)의 최근 3개월간 수익률은 2.17%로 0.83%포인트(P)에서 최저 0.11%포인트까지 올랐다. P) 경쟁상품인 ‘S&P 500 ETF’ 성과와 비교했다. 앞으로. 수수료를 차감한 후 수익률을 비교해 지수를 직접 추종하는 ETF보다 펀드에 더 유리한 방식으로 펀드를 운용하겠다는 재량권을 행사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ETF의 특성상 거래시간이 다른 미국 지수를 추적할 경우 실제 지수와의 격차가 더 벌어질 수 있지만, 인덱스 펀드 역시 이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신한자산운용 김기덕 퀀트운용센터장은 “신한 아메리칸 인덱스 펀드 시리즈는 수수료나 비용 측면에서 ETF에 뒤지지 않으면서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설계됐다”고 말했다. 그는 “ETF는 일반적으로 지수 방법론에 정확하게 따라 운용되지만, 펀드는 운용사가 지수를 추적하고 펀드에 유리한 방식으로 관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을 뿐만 아니라, 개인연금, 퇴직연금 등 연금계좌에서 미국 시장에 투자하는 가장 쉬운 방법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신한자산운용 ‘신한US S&P 500 인덱스 펀드’와 경쟁 ETF 수익률 비교. 신한자산운용에서 제공한 자료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
Google search engine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