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6, 2024
Home국내시장9월 22일 주식시장 주요 주식 글로벌 시장 이슈

9월 22일 주식시장 주요 주식 글로벌 시장 이슈


현지 시간으로 9월 21일, 우리 시간으로 22일 이른 아침. 미국 주식시장을 움직인 주식을 살펴보자. 부문별로는 11개 모두 하락했다. 특히 부동산 부문이 가장 큰 하락세를 보였다. 이 밖에도 임의소비재와 원자재 업종도 2% 이상 감소세를 보였다.

((기술주)) 국고채 금리는 고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어제에 이어 오늘도 상승곡선을 보였습니다. 10년 만기 국고채 금리가 4.82%까지 올랐다. 그래서 기술주는 압박을 받았습니다. 특히 대형 기술주 중에서는 테슬라와 구글이 각각 2%씩 하락했다. 아마존은 4% 이상 하락했다.

((마이크로소프트))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는 생성 AI 비서인 코파일럿(Co-Pilot)의 출시일을 발표했다. 윈도우 11 업데이트가 현지 시간으로 26일 출시될 예정이며, AI 기반 부조종사 기능이 포함될 것이라고 발표됐다. 아울러 기업용 코파일럿(Corporate Co-Pilot)은 11월 1일 정식 출시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뉴스 초반 거래에서 1% 이상 상승했지만, 기술주의 전반적인 약세로 인해 0.3% 하락으로 마감했습니다.

((브로드컴)) 다음은 브로드컴 소식입니다. 구글이 이르면 2027년부터 브로드컴을 AI 반도체 공급업체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자체 AI 반도체를 설계할 계획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Broadcom은 뉴스 초반 거래에서 약 4.3% 하락했습니다. 하지만 이날 오후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은 브로드컴과의 공급 계약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따라서 Broadcom은 손실을 축소하고 2.6% 낮게 마감했습니다.

((Philadelphia Semiconductor Index)) 브로드컴 외에도 다른 반도체주들도 매도세를 피하지 못했다. 지난 목요일 나스닥에 상장된 ARM은 오늘 1.4% 하락하며 5거래일 연속 약세를 보였습니다. 장중 50달러 선까지 하락해 공모가 51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이밖에 엔비디아는 2%, AMD는 4%, 마이크론은 2% 하락했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1.76% 하락했다.

((시스코시스템즈)) 미국 네트워크 장비업체 시스코시스템즈가 어젯밤 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인 스플렁크(Splunk)를 약 280억 달러에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인수가격은 주당 157달러이다. 시스코는 이번 인수를 통해 AI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인수 발표 후 시스코는 비용 문제로 인해 3.8% 하락했지만, 대상 기업인 스플렁크는 20% 급등했다.

((건설주)) 다음으로 주택건설주를 살펴보겠습니다. 미국 10년 만기 재무부 채권 금리도 모기지, 즉 주택 담보 대출 금리와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오늘 10년 만기 국고채 금리가 오르면서 이미 7%를 넘어선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더 오르면서 주택 수요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또 8월 기존 매출이 7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지표도 나왔다. Lena는 거의 3% 하락했습니다. DR Horton은 3.67% 하락했습니다.

((KB홈)) 또한 어제 장 마감 후 실적을 발표한 KB홈도 4% 하락했습니다. EPS 1.80달러와 매출 15억 9천만 달러 모두 기대치를 초과했습니다. 또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에도 불구하고 홈스테이 수요는 견조했으나 KB홈은 4분기 매출총이익률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FedEx)) FedEx도 어제 장 마감 후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회계연도 1분기 EPS는 4.55달러로 기대치를 상회했지만 매출은 217억 달러로 기대치를 밑돌았습니다. 또한 FedEx는 연간 EPS 전망 하한치를 16.50달러에서 17달러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따라서 오늘의 FedEx는 4.5% 상승했습니다.

((발레로에너지)) 오늘 유가는 등락세를 보였지만 발레로에너지, 마라톤석유 등 정유업체들이 강세를 보였다. 이는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정제마진 개선으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를 반영한 ​​것이다. Valero Energy는 2% 상승했고 Marathon Petroleum은 1% 상승했습니다. 두 회사 모두 장중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미디어주)) 이번에는 미디어주 관련 소식입니다. CNBC는 미국 헐리우드 작가와 제작자들이 100일 넘게 지속된 미국작가협회 파업에 대해 합의에 가까워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디어주는 장초반 상승세를 보였지만 장말에는 매도세가 나타났고, 미디어주 내에서도 디즈니가 상승하고 넷플릭스가 하락하는 등 엇갈린 흐름을 보였습니다.
또 미디어 재벌로 알려진 루퍼트 머독은 지난 11월 뉴스코프와 폭스코퍼레이션의 CEO직을 사임하고 경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후 머독의 장남이 두 회사의 단독 회장을 맡게 됐다. 루퍼트 머독의 나이를 고려해 사망 후 경영권 분쟁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해소된 가운데 폭스는 2.9%, 뉴스코프는 1.2% 상승했다.

((엘리 릴리)) 마지막으로 엘리 릴리를 살펴보겠습니다. 일라이릴리는 자사 당뇨병치료제 ‘마운자로’의 유효성분인 ‘티르제타파티드’를 함유했다고 주장하는 위조의약품을 판매한 의원 및 약국 10곳을 고소했다고 19일 밝혔다. 엘리 릴리의 주가는 소송 제기 소식에 3% 하락했다.

다음으로 오늘날 시장을 움직인 글로벌 IB들의 리포트를 확인해보겠습니다.

((디즈니)) JP모건은 디즈니 투자에 대한 비중확대 의견을 재차 밝혔다. 디즈니의 향후 방향성은 명확하다며 목표주가는 125달러를 유지했다.

((메리어트)) Bank of America는 다음 주 애널리스트 데이를 앞두고 메리어트에 대한 매수 등급을 유지했습니다. 상각 전 이익 전망이 개선됐다며 목표주가를 215달러에서 225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썬런)) 구겐하임은 썬런이 태양광 산업에서 가장 유망하다며 매수의견을 유지했다. 목표주가는 35달러에서 36달러로 상향됐다.

((아마존)) 마지막으로 웰스파고는 아마존에 대한 투자의견을 비중확대, 목표주가는 165달러를 유지했다. 그는 실적 전망이 긍정적이라는 기존 전망을 되풀이하면서도 비용 증가 등 단기적인 역풍이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예은 외신캐스터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
Google search engine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