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6월 18, 2024
Home신상887㎖ '대용량' 효과… 출시 보자마자 '불꽃'

887㎖ ‘대용량’ 효과… 출시 보자마자 ‘불꽃’


© 로이터. 887㎖ ‘대용량’ 효과… 출시되자마자 ‘스파크’

CityTimes – 스타벅스 ‘트렌타’. (사진=스타벅스)

(시티타임즈=한국종합) 스타벅스가 대용량 음료의 인기 트렌드에 맞춰 선보인 트렌타 사이즈 음료가 큰 인기를 끌자 정기 판매를 결정했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이달부터 트렌타 음료 3종(콜드브루, 아이스 자몽 허니 블랙티, 스트로베리 아사이 레모네이드 스타벅스 리프레셔)을 정기 판매한다고 3일 밝혔다.

트렌타는 스타벅스가 지난 7월 20일 아시아 최초로 선보인 제품으로, 기존 최대 음료인 벤티(591ml)보다 약 1.5배 큰 용량이다.

스타벅스가 당초 9월까지 판매 예정이었던 트렌타를 정기 판매로 전환한 이유는 한정 판매 예정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수요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트렌타는 판매 시작 75일 만인 이달 2일 기준 누적 판매량 150만잔을 돌파했다. 하루 평균 2만잔 이상 판매되는 셈이다. 스타벅스가 올해 선보인 시즌 음료 중 가장 큰 인기를 보이고 있다.

트렌타는 출시 일주일 만에 누적 판매량 20만개 이상의 안경을 판매하며 인기 제품의 등장을 알렸다. 이후 판매 강세를 이어가며 15일 만에 40만 잔, 3주 만에 60만 잔을 기록했고, 출시 46일 만인 지난달 3일 누적 판매량 100만 잔을 기록했다.

출시 당시 스타벅스는 트렌타를 ‘콜드브루’, ‘아이스 자몽 허니 블랙티’, ‘스트로베리 아사이 레모네이드 리프레셔’ 3종으로 구성했다. 하지만 커피에 대한 높은 수요를 반영해 ‘아이스 커피’가 제품 라인업에 추가됐다. 퍼지는.

스타벅스는 겨울철 얼음음료 판매 비중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얼음음료로 구성된 트렌타의 인기는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지난 겨울 아이스음료 판매 비중은 76%로 전년보다 10%포인트 증가했다.

스타벅스가 지난 3년간 용량별 음료 판매 비중을 살펴본 결과 숏, 톨 사이즈에 비해 상대적으로 사이즈가 큰 그란데, 벤티 사이즈의 판매 비중이 늘어나고 있어 트렌타의 정기 판매는 대용량 음료 판매 비중을 더욱 높인다. 다음과 같이 분석된다.

이명 대표는 “트렌타는 새로운 경험을 추구하는 소비자의 니즈에 맞춘 제품으로, 높은 가성비로 출시 초기부터 현재까지 꾸준한 인기를 보여왔기에 계속 판매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훈 스타벅스 음료팀장. 이어 “고객 의견을 청취해 더 많은 고객들이 스타벅스에서 새로운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시티타임스에서 읽어보세요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
Google search engine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