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6월 19, 2024
Home국내시장주식을 싸게 살 수 없는 2가지 이유

주식을 싸게 살 수 없는 2가지 이유


(돈의 심리학) 적정 가격을 판단하는 기준이 있어야 하고, 아무리 싸더라도 살 돈이 없으면 헛수고다.

성공적인 투자를 하기 위해서는 투자상품을 싸게 사서 비싸게 파는 것이 필요합니다. (게티 이미지)

투자는 어렵고 복잡하지만 ‘성공적인 투자’를 위한 기본 원칙은 간단합니다. ‘싸게 사서 비싸게 판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저렴한 가격에 구매하는 것’이다. 싸게 사서 비싸게 파는 것도 좋지만, 싸게 사서 보통 가격에 팔아도 이익을 낼 수 있다. 정상적인 가격에 사면 높은 가격에 팔아야 합니다. 높은 가격에 사면 훨씬 더 높은 가격에 팔아야 합니다. 하지만 다른 사람들도 바보는 아니다. 높은 가격에 사고 싶지 않아요. 그래서 높은 가격에 팔기는 어렵지만, 어쨌든 보통 가격에는 팔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투자에서 중요한 것은 싸게 사는 것이다. 싸게 사는 한 수익을 내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투자의 기본은 ‘싸게 사는 것’

‘싸게 사서 정상가에 팔아라.’ 이론상으로는 투자가 이렇게 간단한데, 실제로 투자하는 것은 왜 어려운 걸까요? 첫 번째 이유는 가격이 저렴하면 사람들이 구매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싸다고 느껴질 때 사는 것이 아니라, 싸다고 느껴질 때 사는 것이다. 그렇다면 사람들은 보통 언제 무언가를 볼 때 싸구려 느낌을 받나요? 이전 가격보다 가격이 낮아지면 싼 것으로 간주됩니다.

과거 A주의 주가는 5만원이었다. 그런데 지금 그 주식이 4만원이 되어버렸네요. 20%가 떨어졌습니다. 그러다가 싸다고 생각해서 사요. 5만원짜리 주식이 3만원이 되면 40% 싸진다. 당장 사야할 주식입니다. 이전 가격에 비해 가격이 많이 떨어졌다면 싸다고 생각해서 구매합니다.

가격이 어떻게 결정되는지에 대한 많은 연구가 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방법으로는 가치법, 비용법, 시장평균법 등이 있다. 가치법칙은 가격이 해당 품목의 가치에 따라 결정된다고 간주합니다. 예를 들어 부동산이 연간 300만원의 월세 수입을 가져온다면 그 부동산의 가치는 1억원으로 판단된다. 이때 연간 3000만원의 월세 수입은 10억원 상당이다. 부동산뿐만 아니라 기업도 이렇게 평가할 수 있습니다. 연간 이익이 3억원이라면 기업가치는 100억원이다. 이때 이익은 3억원인데 회사가 80억원에 거래되면 싸고, 120억원에 거래되면 비싸다.

원가법은 제품의 원가에 적절한 이익을 더해 가격을 계산하는 방식이다. 짜장면 만드는 비용이 6,000원일 때 7,000원에 판매되어 1,000원의 이익이 발생합니다. 이때 이익을 추가하지 않고 6,000원 ​​이하에 팔면 싼 가격이고, 이익 6,000원에 12,000원에 팔면 높은 가격이다.

시장평균법은 다른 상품과 유사한 가격을 기준으로 한다. 보통 동네 치킨집에서 치킨 한 마리를 2만원에 판다면 이 가격이 기준이다. 한 가게에서는 25,000원에 팔고, 다른 가게에서는 20,000원에 팔면 높은 가격이고, 15,000원에 팔면 저렴한 가격입니다.

이 외에도 몇 가지 다른 가격 추정 방법이 있습니다. 주식 투자법에서 흔히 소개하는 PER(주가수익률), PBR(주가순자산비율), EBITDA(세금 및 이자지급전순이익)도 주가가 싼지 판단하는 기준이 된다. 또는 비싸다. 그러나 어떤 기준에 의해서도 이전 가격보다 가격이 낮다는 이유만으로 제품이 저렴하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없습니다. 이익 대비 낮은 가격, 장부가 대비 낮은 가격, 타사 대비 낮은 가격으로 주식을 평가하지만 단순히 과거 가격보다 떨어졌다고 해서 그 주식을 싸다고 평가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개인투자자들은 그렇게 판단한다. 5만원에 거래되던 주식이 3만원이 되면 싸다고 생각하고 매수버튼을 누른다. 5만원은 너무 비쌌을 수도 있고, 3만원도 너무 비쌌을 수도 있다. 이때 가격은 5만원에서 3만원으로 떨어졌지만, 다시 5만원까지 오를 가능성은 낮다. 3만원은 지금 너무 비싸서 정상가격이 될 때까지 점점 더 내려갈 것입니다. 5만원짜리 주식이 3만원이 되었다고 해서 싸다고 느끼는 것은 인지상의 오류이다. 비싸다, 싸다라는 것은 과거 가격이 아닌 적정 가격을 의미한다. 중요한 것은 적절한 가격이다. 투자자는 먼저 투자상품의 적절한 가격을 결정할 수 있어야 합니다. 다음으로 적정 가격을 현재 시세와 비교해서 싼지 비싼지 말해야 합니다. 과거 가격으로 싸다, 비싸다를 판단하는 것은 투자 실패의 지름길이다.

정보보다 투자관리가 더 중요하다

투자가 어렵고 복잡한 이유는 적정 가격을 정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주식이나 기타 투자상품의 적정 가격을 계산하는 방법은 셀 수 없이 많지만 그 어느 것도 진실이라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각각에는 장점과 단점이 있습니다. 다양한 방법 중 적정 가격을 산정하기 위해서는 투자자 자신만의 기준이 있어야 합니다. PER이든 PBR이든, 이익이든 성장률이든, 자산이든 기술이든 자신만의 기준을 만들고 그 기준에 따라 싼지 비싼지를 판단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가격이 떨어지면 싸다고 생각하고, 가격이 오르면 비싸다고 생각하는 인지적 오류를 피할 수 있습니다.

‘싸게 구매’가 어려운 두 번째 이유는 ‘구매’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만약 주식이 매우 싸다면, 당신은 그것을 사야 합니다. 하지만 주식을 사려면 돈이 필요합니다. 돈이 없으면 아무리 싼 물건이라도 살 수 없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주식이 매우 저렴할 때 주식을 살 돈이 없습니다. 부동산이 극도로 저렴해지는 경우에도 마찬가지이다. 싼 건 알지만 살 돈이 없어요. 투자에 있어서 지식과 정보가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고 말하는 이유다. 아무리 지식과 정보, 지혜가 있어도 투자 자금이 없으면 다 헛수고입니다.

미국 증시가 90% 급락했던 1930년대 대공황 당시 변호사 벤저민 로스가 쓴 책 ‘대공황 일기’의 내용이다.

“주가가 엄청나게 떨어졌어요. 결코 실패하지 않을 것 같은 기업의 주가도 매우 낮다. 이 주식을 사면 몇 년 안에 큰 이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주식을 살 돈이 없어요.”

“주식은 정말 싸다. 이것은 기회입니다. 지금 주식을 사면 큰 이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을 알고도 주식을 살 수는 없습니다. “주식 살 돈이 없어요.”

주가가 너무 떨어져서 가격이 싸졌다는 사실을 몰랐던 것은 아닙니다. 그는 그것을 살 돈이 없었습니다. 이는 한국에서도 마찬가지다. 1997년 외환위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2020년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우리나라에는 부자가 된 사람이 적지 않다. 외환위기 때 종합주가지수가 200대로 떨어지자 일부 투자가 이뤄지기도 했다. 기업들은 주식을 대량 매입해 대기업이 됐고, 주가가 반토막 난 2008년에도 많은 사람들이 큰 이익을 냈다. 그렇다면 당시 주가가 너무 많이 떨어졌다가 나중에 반등할 것이라는 것을 깨달을 만큼 현명한 사람들은 그들뿐이었을까요? 주식이나 부동산 가격이 너무 많이 떨어져 비정상적으로 싸졌다는 사실을 대부분의 사람들이 몰랐던 걸까요? 그게 가능합니까? 2020년 코로나19 사태 때도 유가는 배럴당 10달러 이하로 떨어졌고, 투자자로서는 이 가격이 너무 싼 줄 아는 사람이 없다. 문제는 그것이 싼 것을 알지만 그것을 살 돈이 없다는 것이다. 투자자들은 이미 급락한 다른 투자상품에 돈을 묶어두었고, 여유자금이 있는 사람들은 주가가 소폭 하락할 때 이미 그 상품들을 모두 매수한 상태였다. 실제로 추락했을 때 살 돈이 없었습니다. 1997년, 2008년, 2020년의 붕괴 당시 많은 돈을 벌었던 사람들은 붕괴된 시장이 반등할 것이라고 예측한 현명한 사람들이 아니었습니다. 그런 현명한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문제는 폭락하는 가격에 투자상품을 살 돈이 있느냐는 것이었다. 돈이 있는 사람은 막대한 이익을 얻었고, 돈이 없는 사람은 지켜보며 손가락질만 할 수밖에 없었다. 그저 기존의 큰 손실이 반등을 통해 회복되는 것에 위안을 얻었을 뿐입니다.

돈 관리의 중요성

투자에 성공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인 ‘저렴한 가격에 매수’를 실현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싸다의 기준이 무엇인지 판단하기 어렵고, 싸다는 것을 알더라도 살 돈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무엇이 싼지, 무엇이 비싼지를 판단하는 기준을 만들고 계속해서 다듬어 나가야 합니다. 최소한 가격이 떨어지면 싸고, 오르면 비싸다는 인지적 오류는 피해야 한다. 저렴할 때 구매할 수 있도록 재정을 관리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이렇게 하면 실제로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습니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
Google search engine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