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4월 14, 2024
Home국내시장정무위 국정감사에서도 김행 '주식주차' 논란…국정원장은 "투자와 가업승계는 별도로 검토해야 한다"

정무위 국정감사에서도 김행 ‘주식주차’ 논란…국정원장은 “투자와 가업승계는 별도로 검토해야 한다”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가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옷이 가득 담긴 쇼핑백을 옆에 두고 의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지난 10일 방기선 국무조정실장(장관급)이 김행 여성부 장관 후보의 ‘주식 파킹(우호적 제3자에게 일시적으로 주식을 위탁하는 행위)’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평등과 가족 측은 “투자 문제와 가업 상속 문제는 별도로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 한번 해보면 안 될까?” 그는 말했다.

방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 감사에서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행 후보가 현행 맹목신탁제의 허점을 이용해 다른 사람에게 팔았다가 한 푼도 없이 다시 샀다”고 말했다. 맹목적인 신뢰.” 조사 대상이라고 생각합니다. “강력한 입법이 필요하지 않나요?”라는 질문에 그는 이렇게 대답했다.

김 의원은 “주식신탁심의위원회 결정에 불복해 지난 10년간 행정소송이 11건 있었다”며 “그러나 윤석열 정부 이후 4건이 있었다”고 말했다. 여기에는 박성근 국무총리비서실장,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포함됐다. 이어 “이런 소송이 제기된다면 과감히 (후보를) 지명하지 않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한규 민주당 의원은 “국정조정실에서 이런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제안이 나오기 전에 김 후보의 주식맹지신탁에 대해 논의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그는 “총리가 이 문제에 대해 재검토를 요구하거나 의견을 구하는 태도를 이해하지 못한다”며 “총리가 왜 이 문제에 대해 권고하고, 총리는 인사 검증에 주변 사람의 도움 없이 법무부의 인사 검증 자료만 보면 된다. 그는 “앞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김 후보의 주식 문제에 대해 재검토를 지시했는지에 대해 방 이사는 “잘 모르겠다”며 “검토하고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
Google search engine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