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6월 17, 2024
Home국내시장장관후보인사청문회, 유인촌 '블랙리스트' 김행 '사회뉴스 지분' 도마 위

장관후보인사청문회, 유인촌 ‘블랙리스트’ 김행 ‘사회뉴스 지분’ 도마 위


“/>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3.10.5 / 연합뉴스

국회는 지난 5일 인사청문회에서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의 적격 여부를 두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는 이명박 정부(2008∼2013) 당시 ‘문화예술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왜 나를 체포하지 않았는지 아직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104번이나 언급했습니다(2019년 발행된 백서에서).” 그는 “말도 없고 실체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임종성(광주을) 의원이 ‘문화예술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가 발간한 백서에 유 후보의 이름이 104번이나 언급됐다고 지적한 것이 반박이었다. .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비판에 ‘정치공세’로 화답했다.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대구 북구을)은 “블랙리스트 관련 의혹으로 처벌받은 적이 있느냐”고 말했다. “(민주당은) 전혀 존재하지 않는 사실을 근거로 정치적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19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3.10.5 / 연합뉴스

동시에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는 김 후보자가 공동 창업한 회사인 소셜뉴스의 주식 매각 절차와 타당성이 쟁점이 됐다. 김 후보가 2013년 청와대 대변인으로 임명되자 형수에게 인터넷 통신사 소셜뉴스 주식을 팔아 ‘주식주차’ 의혹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의원(전북 김제부안군)은 “모든 기업에는 경영상 좋을 때도 있고 나쁠 때도 있다. (처제에게) 파는 것은 공직자윤리에 어긋나고 자본시장법에도 어긋난다”며 “’정부 매각’이다”라고 말했다.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당시 회사의 누적 적자가 12억원이 넘었다”면서도 “도매거래를 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도 “주식을 매매할 때 직계비속에게 하면 안 된다. 다만 (처제)는 직계비속이 아니어서 법 위반은 아니다. 지금도 그렇다”고 답했다. 생각해보니 그게 유일한 방법이었던 것 같아요.”

한편 윤석열 총장은 이날 신원식 후보의 인사청문회 진행보고서를 국회에 재보냈다. 윤 총장이 정한 재전송 기한은 6일이다. 국회가 이 기한까지 재송신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윤 총장은 청문회 보고도 없이 신 후보 지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오수진 기자 nuri@kyoungin.com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
Google search engine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