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5월 28, 2024
Home국내시장베트남 증시 VN지수 1.62%↓ '빈그룹' 급락에 시장 '흔들림'…4주 만에 최저(22일 장 마감)...

베트남 증시 VN지수 1.62%↓ ‘빈그룹’ 급락에 시장 ‘흔들림’…4주 만에 최저(22일 장 마감) Citytimes


CityTimes – (City Times = 베트남) 22일(현지시각) 베트남 대표 증권거래소인 호치민거래소(HoSE)와 중소기업 중심의 하노이거래소(HNX)가 모두 쓰러뜨리다.

베트남 주식시장 벤치마크인 호치민거래소 VN지수가 이틀 연속 급락세를 보였다. 전날 13포인트 급락한 뒤 오늘은 20포인트 가까이 하락해 8월 25일 이후 지난 4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시장 유동성은 40% 이상 증가해 30조동을 넘어섰고, 시장에는 풍부한 현금이 유지됐다.

오전장 내내 급격한 하락세를 보였던 지수는 오후장에서 반등하며 바닥을 모르고 하락하던 하락지수 그래프를 끌어올렸습니다. 하지만 장 마감 시간에 막혀 시장은 이날 19포인트 이상을 내준 채 끝났다.

베트남 최대 민간기업인 빈그룹(VIC)이 4.21% 하락했고, 자회사 빈홈(VHM)과 빈콤리테일(VRE)도 각각 4.38%, 2.66% 하락하며 연일 부진을 이어가며 시장 전체를 뒤흔들었다.

금융주는 대체로 오전 급락세에서 반등에 성공했으나 장 마감 시간에 정체돼 장세를 벗어나지 못했다. VN다이렉트증권(VND), 호치민증권(HCM), FPT증권(FTS), VIX증권이 모두 하락세를 기록했고, 호치민하노이증권(SHS)은 7.29% 급락해 이날 가장 큰 낙폭을 보였다.

비엣스톡은 “이날 오전장에서 VN지수는 38포인트 하락했고 대부분 업종의 많은 주식이 바닥을 쳤다. 하지만 이후 급격한 현금 유입이 시장 하락세를 막는 데 도움이 됐다”며 “이렇게 유입된 유동성이 대형주가 버티고 있는 금융주에 집중돼 지수 하락을 크게 막아줬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베트남 중앙은행이 시장경제에서 유동성을 빼내기 시작했다는 지난 21일 소식 이후 금융과 부동산 관련 주식의 급격한 하락세가 더욱 가속화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날 금융주 지수는 50포인트 이상 하락할 수도 있었다. “그는 좋은 선방을 해냈고, ‘큰 위기’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상황을 막아냈습니다.”

그는 또 “이와 관련하여 지수 급락으로 인한 긴장감을 느꼈을 당국이 이를 시장 유동성의 유연성을 재검토하는 기회로 삼을 가능성도 있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VN지수 : 19.69p(1.62%)↓ 1193.05p…56개 종목 상승, 302개 종목 하락

▲VN30 지수 : 21.50p(1.76%)↓ 1197.69p…4개 종목 상승, 25개 종목 하락

▲하노이거래소 HNX지수 : 8.72p(3.46%)↓ 243.15p…37주 상승, 175주 하락.

앱 다운로드

수백만 명이 사용하는 앱에 가입하고 글로벌 시장의 최신 뉴스를 받아보세요.

지금 다운로드

▲UPCoM거래소 : 1.63p(1.77%)↓ 90.76p…97주 상승, 272주 하락.

△거래금액 : 23조동(약 1조2700억원) / 전 거래일 대비 13% 증가

△외국인 투자자 : 3,610억VND 순매도 / 5거래일 연속 순매도

시티타임스에서 읽어보세요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
Google search engine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