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2월 27, 2024
Home해외시장목숨을 걸고 신용등급을 낮춰야 할까요? 중국지사 직원 외출금지

목숨을 걸고 신용등급을 낮춰야 할까요? 중국지사 직원 외출금지


지난 5일 신용등급 전망 하향 조정이 발표되기 전
중국 당국의 무디스 지점 조사에 대한 우려
간첩법을 강화한 후에도 단속은 계속됐다.

미국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무디스 본사 외부 간판. (로이터=연합뉴스)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지난 5일(현지시각) 중국 국가 신용등급 전망 하향 조정 발표를 앞두고 중국 지점에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재택근무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현지시각)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무디스는 전망 발표 직전 베이징과 상하이 지점 항공부서 직원들에게 “가능한 한 사무실에 가지 말라”고 통보했다.

무디스 관계자는 FT에 “발표 이후 중국 정부가 무디스 지점을 조사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직원은 무디스가 홍콩 사무소의 분석가들에게 중국 신용 등급을 발표하기 전에 일시적으로 본토 방문을 피하라고 조언하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재택근무를 하는 이유는 설명되지 않았지만 직원들이 모두 그 이유를 추측했다. 그는 “우리도 중국 당국의 조사가 두려웠다”고 털어놨다.

무디스가 중국 신용등급 전망을 낮출 경우 중국 당국이 무디스 현지 사무소를 급습해 강제 조사에 나설 것을 우려한 것이다. 무디스는 지난 5일 중국의 국가 신용등급 전망을 2017년 이후 6년 만에 처음으로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조정한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등급 강등에 강력히 반대했다.

중국 재무부는 무디스 발표 직후 “복잡하고 엄중한 국제 정세에도 불구하고 중국 거시경제가 올해 초부터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질적 발전을 이뤘다”고 주장했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도 “무디스는 중국 경제에 대해 편견과 오해를 갖고 있다”며 “중국 경제는 어려움과 도전을 극복하고 하방압력을 이겨냈다”고 반박했다.

올해 들어 중국 내 미국 컨설팅 기업에 대한 단속이 잇따랐다. 지난해 7월 중국의 간첩방지법(간첩법) 강화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지난 3월 미국 실사업체 민츠그룹의 베이징 지사를 급습해 직원 5명을 구금했고, 7월에는 승인 없이 외부 통계를 실시한 혐의로 이 회사에 벌금 150만달러(19억8천만원)를 부과했다. 부과. 민츠그룹은 미국 등 국가의 제재 대상인 신장 위구르족 제품에 대해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컨설팅업체 베인앤드컴퍼니(Bain & Company)도 지난 4월 중국 당국이 상하이 지사 직원을 조사한 바 있다.

FT에 따르면 딜로이트, KMPG 등 미국 회계법인들은 임원들에게 홍콩 여행 시 개인 휴대전화 대신 한 번 쓰고 버릴 수 있는 이른바 ‘버너폰’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 이로 인한 불편으로 직원들은 홍콩 방문을 ​​꺼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엄청난 0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
Google search engine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