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5월 30, 2024
Home국내시장다음주 금융통화위원회 열린다고…증시는 "10연속 동결"

다음주 금융통화위원회 열린다고…증시는 “10연속 동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 방향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시장의 관심은 12일 예정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 쏠린다. 최근 국내 경제 펀더멘탈이 흔들리면서 금리 인하 기대감이 크게 낮아졌기 때문이다.

6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금융통화위원회는 오는 4월 12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현재 3.50%인 기준금리 조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월 금리를 인상한 데 이어 올해 2월, 4월, 5월, 7월, 8월, 10월, 11월, 1월과 2월까지 9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시장에서는 이번 금융통화위원회가 지난달에 이어 동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둔화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유가가 80달러 중반에 진입하면서 국내 신선식품 가격도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통계청 '3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3.94(2020=100)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1%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 2.8%까지 하락한 뒤 2월 3.1%까지 오른 뒤 두 달째 3%대를 유지하고 있다.

물가안정에 있어서 중앙은행의 역할이 더욱 중요하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실제로 지난달 한국은행이 공개한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회의(2월 22일) 회의록에서 한 국회의원은 “물가는 전반적으로 둔화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여전히 목표치보다 높으며 향후 가격 경로에 대한 상당한 불확실성이 있습니다.” 주장했다.

이어 “한편 올해와 내년 성장률은 잠재성장률 이상으로 계속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현 상황에서는 금리를 급히 인하할 이유가 별로 없다”고 덧붙였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지난달보다 한 단계 낮아진 점도 금리동결이 지배적인 이유 중 하나다. 연초에는 연준이 3월이나 늦어도 5월에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추측이 시장을 지배했다.

그러나 최근 미국 경제지표가 양호한 조짐을 보이면서 연준의 금리인하가 6월로 연기되는 것으로 보인다.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의 로레타 메스터 총재는 최근 “우리는 인플레이션이 시간이 지나면서 계속해서 2%까지 하락하는 것이 가장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라고 생각해 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자신감을 가지려면 더 많은 것이 필요합니다.” 그는 “데이터를 봐야 한다”고 말했다. 차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금리 인하 가능성은 배제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시장에서는 이번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한국은행이 지난달보다 강경한 입장을 취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임재균 KB증권 연구원은 “연준이 금리를 인하하기 시작하면 한국은행도 금리를 인하하기는 다소 수월하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2022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확장세로 전환하는 등 미국 경제지표가 견조하게 유지되고 물가 경로도 울퉁불퉁해지면서 금리 인하에 대한 시장의 기대가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
Google search engine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