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6월 19, 2024
Home암호화폐(뉴욕 가격 브리핑) 미국 증시는 관망세…암호화폐는 범위 내에서 혼재

(뉴욕 가격 브리핑) 미국 증시는 관망세…암호화폐는 범위 내에서 혼재


19일 미국 3대 증시 지수는 모두 소폭 하락세로 출발했다.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 따르면 S&P 500지수(-0.22%), 나스닥종합지수(-0.41%), 다우지수(-0.16%)가 약세로 출발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상 여부 결정을 하루 앞두고 조심스러운 움직임에 주가는 엇갈린 등락세를 보이고 있다. 미 연준의 금리동결 결정은 사실상 확실하고, 금일 예정된 지표도 없기 때문에 관망하는 태도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0.48%), 테슬라(-2.11%), 알파벳(-0.40%), 엔비디아(-1.06%) 등 대형주가 약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암홀딩스(-4.96%)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

메타(0.20%)와 뱅크오브아메리카(0.07%)가 소폭 상승 중이다.

한편, 암호화폐 거래 범위는 엇갈린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비트코인(-0.28%), 이더리움(-0.66%), BNB(-0.78%), 트론(-0.39%)이 소폭 하락한 반면, 리플(1.38%), 카르다노(0.33%), 도지코인(0.55%) 약간 떨어졌습니다. %)와 솔라나(0.86%)가 합병을 강화하는 중이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각각 27,158달러 범위와 1,645달러 범위에서 거래되고 있습니다.

한편, 비트코인 ​​가격은 한 달째 횡보세를 보이고 있어 미 연준이 금리를 인하할 때까지 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QCP캐피털은 “올해 4분기 비트코인이 2만2000달러대까지 하락할 것”이라며 “글로벌 매크로 리스크로 인해 반등세가 둔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6일에는 ‘비트코인 22,000달러’ 이야기가 한 번 언급됐다.

당시 코인텔레그래프의 애널리스트 마르셀 페치먼은 투자심리 약화와 거시경제적 부담으로 달러 선호도가 높아지는 것을 원인으로 꼽았다.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기관투자자 유입과 반감기 도래로 가격 상승이 예상된다는 의견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말 비트코인 ​​예상 가격은 5만달러(약 6650만원)와 2만2000달러(약 2926만원)로 전혀 다른 방향을 가리키고 있지만, 비트코인 ​​이후 상승세에는 대부분 동의한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반감기 이후에도 많은 전문가들이 만장일치로 5만 달러 안팎이 될 것이라고 언급한 만큼 가격도 장기적으로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다만 “거시경제 동향이 가져오는 변수들을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며 “국제 유가 상승, 달러 자산 선호, 달러화 자산 선호 등으로 인해 비트코인 ​​가격 하락이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긴축정책.”

한편 브렌트유는 공급 부족 우려로 이날 0.94% 오른 95.32달러에 거래되며 올해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메일 보호됨)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
Google search engine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