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6, 2024
Home국내시장김웅 "'주식주차' 의혹 김행, 정경심처럼 공직자윤리법 제정해야"

김웅 “‘주식주차’ 의혹 김행, 정경심처럼 공직자윤리법 제정해야”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의 ‘주차’ 의혹에 대해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에게 부과된 기준(공직윤리법)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은 우리 정부(윤석열 정부)도 마찬가지다”며 “그들을 공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 전 교수의 범죄 중 하나가 공직자윤리법 위반이다. 조국이 2017년 5월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이후에도 정 전 교수는 미용사다”고 밝혔다.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Colink Private Equity) 등 주식을 정기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그는 “타인의 명의를 이용해 주식을 거래했다”며 “소위 ‘주식주차’의 일종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공직자윤리법상 재산보고의무가 있는 공직자의 배우자임에도 재산증식을 목적으로 타인 명의로 계좌를 차입했다”고 밝혔다. 자신과 가족의 재산을 도용하고, 미공개 중요정보를 이용해 주식거래를 하여 범죄를 저지른 것입니다. 이익을 은폐하는 등 불법행위를 저질렀다. “이러한 범죄는 법이 정한 재산신고제도와 맹목신탁제도를 무력화할 뿐만 아니라, 공직자에게 요구되는 재산증식의 투명성과 공직의 객관적 수행에 대한 기대와 공익이 상충되지 않는 것을 훼손하는 행위입니다.” 김 의원은 “그는 나를 엄하게 질책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은 “정 전 교수에게 부과했던 기준이 우리 정부에도 적용돼야 한다”며 “그것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차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김 후보가 전날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언론에 의혹을 보도하지 말라고 한 데 대해 강하게 비난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김 후보는 위키트리 관련 주식의 의심스러운 동향이 가짜 뉴스라고 주장한다. 더 이상 의혹이 제기되지 않도록 요청하고 있다”면서도 “김 후보는 주식 매각 후에도 부사장 직함을 사용해 금품을 받았다”고 말했다. 연봉 수천만원을 받기도 했다. 그리고 그대로 다시 재구매했다”며 “이러한 상황이 밝혀졌음에도 가짜뉴스라고 주장하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

이어 그는 “이렇게까지 언론에 의혹을 제기하지 말라고 하면 언론은 왜 존재하는가. 당신도 한때 언론인이 아니었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김 후보에게 “2019년 자사주매입 관련 계약서, 양도내역, 자금출처 등을 공개해달라”고 당부했다. 자신과 가족의 이름.”

김 후보는 윤석열 총장 부인 김건희 전 코바나콘텐츠 대표와의 갈등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소셜뉴스 지분을 처분했다며 소셜뉴스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위키트리 운영자는 2013년 청와대 대변인으로 임명된 뒤 여러 차례 표현했다.

그러나 2018년 김 후보 일가가 소셜뉴스 지분 25.8%를 소유하고 있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자 김 후보는 이를 ‘가짜뉴스’로 규정하며 “그때까지(인사청문회까지) 문턱을 넘지 않겠다”고 말했다. ” “그때까지 어떠한 의혹도 제보하지 말아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는 청문회를 들었습니다.

▲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가 9월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실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기사를 구독하고 싶습니다.

+1,000원 ​​추가

+10,000원 ​​추가

-1,000원 ​​추가

– 추가 10,000원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KB국민은행343601-04-082252(예금주 프레시안 협동조합(기부))로도 계좌이체가 가능합니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
Google search engine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