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2월 27, 2024
Home국내시장김웅 "이언주 징계, 윤리위원회 편파적 행보로 유명… 지도부 조급한 듯" ::제1세무회계경제신문

김웅 “이언주 징계, 윤리위원회 편파적 행보로 유명… 지도부 조급한 듯” ::제1세무회계경제신문


“위기가 아니라면 그렇게 반응할 이유가 있을까? 그것은 당파적이고 편견적이다.”

‘총선 참사’ 등 발언을 한 이언주 전 의원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주의 촉구’ 징계 결정에 대해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유명 윤리위원회다. “라며 “이렇게 당파적이고 편파적인 윤리위원회가 어떻게 보일 수 있는가”라고 덧붙였다. 적이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26일 KBS 라디오 ‘최경영 최강 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정치인에게 말은 도구이고 말은 무기다. 정치인에게 말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정치를 하지 말라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

김 의원은 “이준석 대표의 경우 고발했다는 이유만으로 쫓아냈다”며 “예를 들어 이미 최고위 위원 등 다른 사람의 경우에는 기소됐고 유죄가 분명한 이들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총선 파탄 가능성을 논한다면 과거 임진왜란 이전에 일본이 침략할 것이라고 보도한 관찰자를 죽였어야 하느냐. 그래서 사실상 당 지도부가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지금은 참을성이 없다”, “진짜 말이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위기가 아니라고 하면 그렇게 반응할 이유가 있나요?” 그는 물었다.

윤리위는 이 전 의원의 반복적인 언론 발언이 윤리위 규정 20조에 따른 징계 사유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며 징계 사유를 전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지난 15일 BBS 라디오에서 “이대로 가면 총선은 대재앙이 될 것 같다”고 말했고, CPBC 라디오에서는 정부의 2차 내각 개편과 관련해 “그럴 것 같다”고 말했다. 줄 서서 외모만 갖추면 장관이 된다는 메시지를 대통령에게 보낸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애정도 비전도 없이 나에게 충성을 다하는 사람들에게 자리를 맡길 뿐”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달 23일 MBC 라디오에서 후쿠시마 오염처리수 방류 결정에 “(정부가) 공범”이라며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데 배신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 뜻을 저버렸고, 대통령이 국민의 뜻을 배반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객관적인 사실로 볼 때 내 발언에는 문제가 없다고 본다”며 “이유를 찾아보자면 그럴 것”이라고 강하게 항의했다. 당 지도부와 의견이 다르거나 대통령에 대한 무례한 행위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에 대해서는 “최근 민사판결 등을 봤는데 자진 사퇴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언론이 제기한 의혹은 이제 모두 사실로 드러났다”며 “그런데 가짜뉴스 얘기를 시작하면 국민들이 우리 당을 볼 때 우리가 우리 당이라고 하면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날까”라고 말했다. 가짜뉴스는 근절될까?” “부끄러운 일이다”라고 그는 말했다.

그는 여야가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을 잡지 못한 것에 대해 “강서구청장 선거 전 시점에 맞춰 청문회를 일정을 잡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연기된다면 우리 당은 실제로 결정을 내려야 한다”며 “그럴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난 17일 김 후보가 취임 당시 맹신하고 매각하기로 결정한 소셜뉴스(인터넷 매체 위키트리 운영사) 주식 매각 과정에서 불거진 주식주차 의혹을 페이스북에서 자세히 비판했다. 2013년 청와대 대변인..

그는 “아무도 사고 싶어하지 않는 회사를 형수가 인수하고, 배우자가 그 회사의 대주주를 감사하고, 내가 그 회사의 부사장으로 일해 월급을 받고, 회사원으로 일을 마친 뒤라면”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이 다시 회사를 인수했는데, 이는 99.9%로 “회사 주식의 100%를 주차시켰다”며 “명백한 불법거래이자 공직자윤리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
Google search engine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