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6, 2024
Home국내시장(공시) IPO 관리자가 3일 만에 대량의 실권주식을 매각했다면 어떻게 될까요? (feat....

(공시) IPO 관리자가 3일 만에 대량의 실권주식을 매각했다면 어떻게 될까요? (feat. 한투)


Q. IPO 담당 증권사가 상장 후 3일 이내에 실권주를 매각한 경우에는 어떻게 되나요?
① 그럴 수도 있다 ② 문제가 있다 ③ 모르겠다

위의 질문에 대한 독자들의 대답은 무엇이었나요? 최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②문제가 있어요’즉, 중대한 위반 사항을 검토해 증권사에 과징금을 부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벌금이 부과된 곳 한국투자증권(이하 한국투자증권)당신은. 한국투자증권은 2018년 기준 제약·바이오 기업입니다. 에이비엘바이오회사의 기업공개(IPO) 업무를 맡던 중 예상치 못한 실권주식수가 발생해 이를 매입해 상장 3일 만에 전량 처분했다.

증권거래위원회는 한국투자증권의 실권주식 대량처분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이 심각하다고 판단했다. 금융당국은 왜 이런 결정을 내렸나?

공시주에서 이를 살펴보는 이유는 최근 많은 투자자들이 공모주에 투자하고 있기 때문에 IPO를 담당하는 증권사의 역할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특히 상장 직후 대량의 주식을 매도한 인수인의 행보가 적절했는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상장 후 3일 이내에 공모주식 10% 처분

▷관련공시 : 2018년 12월 27일자 ABL Bio 주식 등 대량보유현황 보고(일반)

한국투자증권 ‘대규모 주식 등 보유 신고’

한투증권이 과태료를 부과받은 이슈에 대해 안내드립니다. 5년 전에 발표됐어요. 이러한 공시는 지난해 말 금융감독원이 한국투자증권에 대한 정기점검을 실시하면서 문제가 됐다.

5년 전 한국투자증권이 에이비엘바이오 상장을 맡았다. 한국투자증권은 경영을 맡기 전 이미 사모투자회사를 통해 ABL바이오 주식 약 580만주를 보유하고 있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공모주 600만주를 매도해 코스닥 시장 상장을 시도했다. 기관투자자들의 수요를 예측한 결과, 에이비엘바이오의 공모가는 주당 1만5000원으로 결정됐다.

문제는 공모주식의 11.3%가 아직 매각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계약에 따르면 인수자인 한투증권은 실권주식 679,240주를 모두 인수했다. 예상치 못한 실주주 발생으로 한국투자증권은 기존주식과 실주주를 포함해 ABL바이오 주식을 600만주 이상 보유하게 됐다.

한국투자증권은 에이비엘바이오 상장(2018년 12월 19일) 사흘 뒤인 12월 21일 실권주로 취득한 주식 679,240주(115억원 상당)를 시간외거래(장외거래)를 통해 전량 매각했다. .

간단히 계산하면 한국투자증권은 공모가(1만5000원)로 매입한 주식을 1만7000원에 팔아 주당 2000원의 차익을 챙겼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은 에이비엘바이오 실권주 매각을 통해 13억8000만원의 매매차익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비록 장외거래였지만 공모 물량의 11.3%가 매도되면서 에이비엘바이오 주가는 전날(20일) 종가 대비 무려 10%나 하락했다.

금융투자업규정, 운용회사가 보유한 주식의 매각제한

금융투자업규정 제4-19조(불건전한 인수행위 금지) 제5항에 따라 회사의 기업공개 등 인수업무를 수행하는 경우에는 상장일로부터 2년 이내에 취득한 주식을 상장일로부터 30일 이내에 폐기해야 합니다. 그렇게 하거나 다른 사람에게 양도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규정만 보면 상장 전 취득한 주식에 대해서만 매도가 제한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그러나 금융위원회는 2017년 기업인수목적회사(SPAC) 상장을 담당하는 증권사가 취득한 실권주 매각이 금융투자업규정에 위반되는지 묻는 질문에 실권주를 포함한 모든 주식의 매각을 제한했다. 상장 후 취득하였습니다. 규정을 적용하는 것이 맞다는 해석이었다.

금융위원회는 “경제적 실체가 없는 서류상 회사인 스팩(SPAC) 주식이라 할지라도 증권사를 대표주관회사로 하는 처분은 주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예외일 수 없다”고 단정했다. ”

문제는 금융위원회의 유권해석에도 불구하고 한국투자증권이 이를 인지하지 못한 채 상장 3일 만에 ABL바이오의 실권주식을 모두 매각했다는 점이다.

한국투자증권은 “투자자를 고려해 실권주를 매각했다”고 밝혔다.

한국투자증권의 실권주 대량매각과 관련해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거래위원회는 지난 8월 24일 회의를 열고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들을 불러 의견을 청취했다. 한 증권위원은 한국투자증권에 2017년 금융위원회의 유권해석을 알고 있는지 물었다.

이에 대해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사실 이번 업무를 수행할 당시(ABL바이오 실권주 매각 당시) 이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금융위원회의 심의가 있었을 때”라고 말했다. 유권해석이 나왔지만 한국투자증권 임직원 모두가 이 사실을 인지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했다.

이어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금융위원회의 유권해석은 SPAC에 관한 사항으로 (한국투자증권이) 공모를 통해 발행한 실권주식을 운용업무에 따라 처분한 것으로 명확히 구별된다”고 말했다. (다르다)”라며 “의무적 보유제도나 단기매매차익 등은 없다. 실권주 취득에도 반환제도가 적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대량의 실권주 매각과 관련해 한국투자증권은 사실상 ABL바이오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이 정도까지 주식이 몰수되면 공모가보다 낮은 가격에 매도하는 것은 투자자가 책임 있는 IB로 보기 어렵다”며 “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최소화해야 하므로 시간외 대량매매를 통해 처분했습니다.” “내가 해냈어요.” 그가 말했다.

이어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거래량이 충분하지 않을 경우 실권주 물량을 소화하기가 상대적으로 어려우므로 거래가 많을 때 처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즉, 한국투자증권은 ‘책임감 있는 IB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실권주를 대량 매각했다는 입장이다.

금융당국은 “IB가 책임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투자증권의 이러한 설명에도 불구하고 금융당국은 실권주식 11%를 상장 후 3일 이내에 매각한 것은 책임IB의 사례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증권거래위원회 한 위원은 “실수주라고 해도 그 규모가 전체 IPO의 10%가 넘으니 장외에서도 매도할 책임 있는 IB인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2017년 금융위 유권해석도 IPO 시장 반영” 몰수된 주식)”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증권거래위원회는 실권주를 시장에 보유하는 것이 부담스러울 수 있기 때문에 주식을 매도했다는 한국투자증권의 설명도 비판했다.

증권거래위원회 한 위원은 “시장에서 주식을 몰수했다면 부담스러워서 팔았다는 핑계가 어디 있느냐”고 말했다. “상장 이후에도 인수인이 공정한 가격을 책정하고 시장을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네가 제대로 했다고 말할 수 있어?” 그는 지적했다.

점검 과정에서 한국투자증권의 실권주 대량 매각을 문제 삼은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일중 대량매도 방식이어서 이날 주가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어쨌든 다음날 주가에는 영향을 미쳤을 것 같다”고 말했다.

금융당국 “보험사 기본의무 망각”…과실 과태료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한국투자증권은 유권해석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했는데 이미 공표된 지 1년이 넘었다. 사실 이미 나온 사안이었다”고 지적했다. 이미 업계에 알려졌죠.”

증권거래위원회 관계자도 “인수인이 단기간에 주식을 처분하는 것은 극히 부적절한 행위라고 생각하며, 위반 시 후과가 심각하다는 점에는 이견이 없다”고 말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간외 대량매매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거래가 이뤄졌다는 점을 고려할 여지는 없지 않나?” 그는 물었다.

이에 대해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매우 양호하고 발행가액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불법성을 인지하지 못한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투자증권이 실권주를 시장에 투하하려 한다는 업계의 태도를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며 “분명하다”고 답했다.

금융감독원은 한국투자증권이 상장한 주식을 단기간에 매도해 보험사로서의 기본 의무를 망각했다고 판단했다. 금융감독원은 한국투자증권의 위반 행위 정도를 당초 ‘보통’으로 설정했다가 ‘심각’으로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8월 증권거래위원회 회의에서는 이 결정이 당분간 보류됐다. 지난달 열린 증권거래위원회는 실권주식을 대량 매각한 한국투자증권에 과징금을 최종 부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투자증권은 금융당국이 위반 정도를 ‘보통’으로 판단해 최종적으로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증권거래위원회가 한국투자증권의 위반 행위 수준을 ‘심각’ 또는 ‘보통’으로 판단했는지, 구체적인 과징금은 얼마인지는 향후 증권거래위원회가 발표하는 제재안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 될거야.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
Google search engine

Most Popular

Recent Comments